[반미G] 대구 지산동에 숨어있는 베트남 맛집


요즘 한일갈등 속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다큐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주전장"을 주변 지인들이

이번주말에 많이 보셨다고 하네요.


 

오프라인에서 작품 관련 홍보와 추천을 일삼던

중이라 영화 잘 봤다며 후기도 나눌겸 식사를

하자고 제안해주신 선생님들이 계셔서 오랜만에

반미G”에 들렀습니다.


 

반미 샌드위치의 유래 자체가 식민지배에 대한

개념 나누는데 최적화되어 있어서 이것저것 썰을

풀면서 시원한 맥주 반주할 겸 이것저것 시켜서

먹었답니다



고수를 못드시는 분들이 계셔서 반미에는 고수를 

넣지 않고 별도로 제공해 주셨습니다.


처음에는 고수 향을 두려워하시다 막상 넣어서

드셔보고는 잘 드시네요 ^^



저는 더운 계절에 어울리는 스테미너 요리

분짜를 먹었습니다.


아래에 소스와 면이 적지 않게 깔려 있습니다.




안주로 주문한 스프링롤과 짜조입니다.




튀김류라 맥주 안주로 좋습니다.




고수에 거부감이 없어서 제가 다 먹었네요.




예전에는 없었던 것 같은데 새로 생긴 순살치킨,

치맥파인 지인분이 추가로 주문. 남아서 포장해 가심.




맥주병 수북히 쌓여가자 사장님이 서비스로 주신 요리.

계란부침에 샐러드 형식으로 되어 있네요.


동네에 있어서 참 좋은데 장사가 되려나 싶었지만 

일요일 저녁에 여러 손님 다녀가고 배달도 종종 들락거려서

마음이 놓입니다. 


식사 겸 반주 겸 적절하게 이국요리 즐기기 좋은 곳입니다.

퍼(쌀국수)도 계절메뉴로 있고 반미와 샐러드도 여러 종류를

취급합니다.


예전에 비해 사이드메뉴가 좀 추가된 듯...


"반미지 (반미G)"


전화) 053-218-5053 

by 붉은10월 | 2019/08/19 01:23 | 생활 속 잡동사니 이야기 | 트랙백 | 덧글(4)
야옹이 가문의 현재형 52부
아침부터 급식 시위중인 흰얼룩냥


아이고 내팔자야 아이고 냥팔자야 


무슨 한이 맺힌 걸까요? -.-a


이쯤 했으면 멍청한 닝겐이 알아먹으려나?


닝겐이 이리도 멍청할수가!!


어찌 이리도 우매한게냐???


납량특집인줄:::


흰얼룩냥의 배짱에는 이런 뒷배가 있습니다...


봉변당하기 전에 급식을 내놓거라!!


우히히히 급식왔다 ~


일단 위생검사부터 ~


킁킁샷


별 탈은 없는것 같군 흠흠...


닝겐을 뼛속깊이 불신하는 대장님


여유롭게 급식 드시는 흰얼룩냥


오도독 오도독 사료씹는 소리...


꼭꼭 잘 씹어먹습니다 ~


구석구석 골고루 씹어삼키는 중...


깨작깨작 오독오독 


꺼억 잘 먹었다


닝겐 뭘봐?


하늘을 우러러 ~


비루한 닝겐이 자꾸 쳐다보네?


보거나 말거나 그루밍 단장


말로 할때 들어가라


말귀를 못알아듣는 멍청한 닝겐!!


내가 간다 내가 가!


대장님 닝겐이 너무 멍청해서 큰일입니다 ~


닝겐, 그렇게 모자라서 밥벌이나 하겠냐!
by 붉은10월 | 2019/08/11 13:10 | 고블린의 투덜투덜(잡담) | 트랙백 | 덧글(8)
야옹이 가문의 현재형 51부
드러누워 시위중인 흰얼룩냥...:::


이젠 일어나서 시위를 하려는듯:::


닝겐 빨리빨리 급식을 대령하지 못하겠느냐?!


닝겐 주제에 본분도 제대로 지키지 못하고!!


철퍼덕 다시 드러누워 연좌시위를 이어갑니다:::


급식을 내놓아라! 내놓아라!!


당장 내놓아라!!


닝겐 그렇게 굼떠서 어디 밥이나 챙겨먹겠냐 버럭버럭


이렇게 분위기 파악도 못하다니 모자란 닝겐 쯧쯧


멍청한 닝겐을 확 팰 수도 없고


닝겐이 모자라니 내 참고 기다려주겠다!


어이구 쯧쯧


아직도 급식 준비가 멀었느뇨?


어이구 무지렁이 닝겐, 이젠 내새끼한테도 털리느냐?


정신 똑바로 차리고 내새끼를 나를 대하듯 봉양하거라!!


급식 시식 중인 흰얼룩냥


후루룩 찹찹 급식 먹는 소리가 울려퍼지는 중...


폭염더위 속 급식은 중요하지요...


통조림 맛을 음미하는 흰얼룩냥


열심히 오도독 오도독 씹는 소리가 어찌나...


갈수록 눈매가 대장님을 닮아가는:::


늘 지켜보며 경계태세 유지중인 대장님


시원한 물은 식후땡으로 제껴둔듯...


꾸역꾸역 잘도 먹습니다...


평화(?!)로운 급식소 주변풍경...


통조림과 사료를 골고루 편식하지 않고
잘 먹어치웁니다.


대장님 곁으로 돌아온 흰얼룩냥


그루밍도 꼼꼼히 ~


고양이 세수 실사판


점점 더 닮아가는 가족:::


대장님 품에서 안전과 자유를 누리는 흰얼룩냥


그저 변변찮은 급식소 운영이라도 이어가야지요... ㅠㅠ
by 붉은10월 | 2019/08/09 21:02 | 고블린의 투덜투덜(잡담) | 트랙백 | 덧글(4)
야옹이 가문의 현재형 50부
천냥공로할 흰얼룩냥 납치극 시간이 돌아왔습니다 -.-+


눈꼽 좀 닦아주고 위생상태 점검하려는 의도에서:::


좀 크긴 했는데 통 살이 붙지는 않네요. 
꼬질꼬질 스트릿 라이프라 그런지...


급식으로 회유해 납치극을 벌이는데 대한 배신감의 표출!!!


길쭉해진 다리에 비해 올챙이배가 도드라지는:::


좀 신경써서 챙겨보려해도 그저 눈꼽이랑 외관상 보이는
부분만 닦아주는 정도네요. 귓속 청소도 좀 해줘야하는데...

길냥이 특유의 꼬질내는 어쩔 수가 없을듯...
다행히 외관상 큰 질환은 안보입니다.


대장님의 저 자세는 이빨을 드러내기 직전 준비단계,
즉 극도로 분노해 계시다는 표시입니다 ㅠ.ㅠ


자제분을 납치한 닝겐에 대한 울분으로 몸부림치는 대장님
고정하십시오:::


석방되어 급식을 드시는 인질극 피해냥


소시지를 음미하는 흰얼룩냥


식욕이 왕성하면 그나마 안심이지요...


꼭꼭 씹어먹습니다.


흰얼룩냥이 급식 잘만 먹고 와도 닝겐에 대한 불신감에
몸부림치는 대장님 표정:::


대장님에게 닝겐의 죄상을 고발하는 흰얼룩냥:::


아크로배틱한 그루밍이 돋보이는 흰얼룩냥...


구석구석 꼼꼼하게 ~~~


스트릿 라이프 패밀리


점점 대장님의 표정을 닮아가는 흰얼룩냥...


발칙하 닝겐을 눈빛 레이저로 경고하는 대장님


길 위의 묘생...
by 붉은10월 | 2019/08/09 14:31 | 고블린의 투덜투덜(잡담) | 트랙백 | 덧글(4)
야옹이 가문의 현재형 49부
게으른 닝겐아 급식시간이다 문열어라!


얼른 급식을 내놓지 못하겠느냐 캬악 ~


순순히 급식을 내놓지 않으면 닝겐을 구워서 먹으리


이건 뭐 거의 빚 받으러온 사채업차 수준:::


느닷없이!


뒹구르르르르 ~


흥 비천한 닝겐이 이 정도면 정신못차리겠지?


대장님의 코치를 받는 흰얼룩냥,
비천한 닝겐에겐 쎄게 나가야해!


소시지를 득템한 흰얼룩냥 히히히 ~


뒤에서 훈수두는 대장님


소시지 꼭꼭 씹어먹는 흰얼룩냥


고기는 몸에 좋고 맛도 좋고 ~~~


간격을 두고 경계근무중인 대장님


고기맛을 음미하며 씹는 중 ~


우걱우걱 쩝쩝


햇볕이 따끈따끈합니다...


소시지를 좋아하는 흰얼룩냥 ㅋㅋ


오도독 오도독 ~~


천천히 야무지게 잘 씹어먹습니다 ^^


열심히 먹는걸 보면 마음이 편안해지기도...


냠냠냠 ~~~


급식을 마치고 대장님 곁으로 돌아간 흰얼룩냥


그루밍하다 말다...


부지런히 그루밍합니다


상당히 아크로배틱한 플레이가 가능합니다 ㅋ


단란한 한때?


뭐라뭐라 수다떠는 흰얼룩냥과 꾸벅꾸벅 대장님


최소한의 급식제공이 주는 평안한 찰나...
by 붉은10월 | 2019/08/08 15:58 | 고블린의 투덜투덜(잡담) | 트랙백 | 덧글(6)
야옹이 가문의 현재형 48부
대체 이분은 왜 이러시는지 통 영문을;;;


앵앵거립니다...:::


한맺힌 울음을 구성지게 풀어냅니다:::


제가 무슨 죽을 죄를 전생에 지었길래:::


급식을 쟁취한 흰얼룩냥...


킁킁샷


할짝샷


후루룩 찹찹


우걱우걱 와구와구


후루룩 후루룩


참 열심히 잘 먹습니다... -_-


머리를 밥통에 쳐박고:::


만족해하는 표정, 하회탈스럽네요:::


쩝쩝 소리가 우렁찹니다 -_+


식사를 마치고 여유로운 그루밍 단장중...


이곳저곳 천천히 그루밍합니다.
급식으로 배도 채웠으니 급할게 없어라 ~


대장님을 닮아가는 눈빛 레이저...


낼름샷


느긋하게 챱챱챱


아크로배틱 포즈


스트릿 라이프라 그런지 꼬질꼬질:::


이제 낮잠잘 시간입니다... ZZZ
by 붉은10월 | 2019/08/07 19:16 | 고블린의 투덜투덜(잡담) | 트랙백 | 덧글(4)
야옹이 가문의 현재형 47부
이건 뭐하자는 플레이일까요? -.-a


대체 해석이 도무지 불가한 플레이들...:::


보라는 건지 말라는 건지:::


대장님의 뒷배를 믿고...


포효하는 흰얼룩냥


캬아아악 ~~~


급식을 강탈한 흰얼룩냥


와구와구 ~~~


자식교육의 성과를 확인하는 대장님...


킁킁샷


우걱우걱


쩝쩝샷


통조림부터 열심히 먹어치우는 중...


또 킁킁샷


대장님은 매복해 경계중


냠냠냠


꼭꼭 씹어먹는중


천천히 여유롭게 먹는 중


보고 있으면 평화로워지긴 합니다...


다시 대장님 품으로 돌아간 흰얼룩냥


대장님의 곁눈질


측면 대공레이저 덜덜덜


하지만 급식이 무탈히 끝나니 아무래도
경계태세 등급이 햐향됩니다.


그루밍 중인 흰얼룩냥과 눈뜬건지 안뜬건지 모호한 대장님


평화로운 식후땡 현장...
by 붉은10월 | 2019/08/07 04:24 | 고블린의 투덜투덜(잡담) | 트랙백 | 덧글(6)
야옹이 가문의 현재형 46부
오늘도 한서린 울음을 토하는 흰얼룩냥...
왜 저러는지는 도무지 모르겠습니다 --:::


닝겐이 비루하긴 하지만 이건 뭐 선조의 원수를
맞딱뜨리고도 복수하지 못하는 한 수준 -_-


도전적 눈빛의 흰얼룩냥, 한판 붙어보자 분위기


내 선조의 원수를 갚기엔 힘이 모자라 ~


언젠간 저 원쑤 닝겐을 부숴붜리겠어!!!


그때가 멀지 않았다 각오해라 닝겐!!!


내 이 천추의 한을...쿨럭:::


이건 밥인데???


킁킁샷


킁킁샷 2


어 원쑤이긴 한데 밥은 밥:::


혹시 독을 탔을지 모르니 검사를 흠흠


내가 두려워 조공을 바치는건감?


일단 독은 없는 듯하니...


일단 조공은 받아들이나 곧 돌아올것이다!


그때가 되면 정의의 응징을 내릴테니 각오하랏!


대장님은 여전히 비루한 닝겐을 위협합니다:::


내새끼한테 무슨 수작이냣!!!


가족공갈단도 아니고 이건 뭐 삥뜯기고 협박당하고 ㅠㅠ
by 붉은10월 | 2019/08/06 03:21 | 고블린의 투덜투덜(잡담) | 트랙백 | 덧글(4)
야옹이 가문의 현재형 45_2부
어 ~ 피곤하다...


등이 뜨뜻하구먼 


눈꺼풀이 왜이리 무겁지?


비천한 닝겐이 보고 있는데 쩝


에라 모르겠다 ~


스륵스륵 ~~


비천하고 사악한 닝겐에게 허점을 보이면
안되는데 아직 애가 어려서 원;;;


음냐음냐...


등따시고 배부르니 아니 졸릴수가:::


대장님이 닝겐 조심하라 했는데;;;
에라 모르겠다 쿨쿨


ZZZ


이젠 뭐 떡실신 수준:::


대장님마저:::


뭐라고?! 


쎄근쎄근;;;


흉악한 생각을 품으면 혼찌검을 낼것이야!


대장님만 믿고 닝겐 무서운줄 모르는 흰얼룩냥,,,
달콤한 낮잠은 이어집니다.


음냐 쿨쿨 드렁드렁


가장 속편하고 안락한 시간일까요?


아무래도 스트릿라이프라 꼬질꼬질...


몸도 요리저리 틀어가며...


급식 후유증으로 올챙이배 ㅋㅋ


그렇게 단잠을 이어갑니다...
by 붉은10월 | 2019/08/03 02:45 | 고블린의 투덜투덜(잡담) | 트랙백 | 덧글(4)
야옹이 가문의 현재형 45_1부
변함없는 급식소 풍경...


점점 매서워지는 흰얼룩냥의 동안표정:::


지켜보고 있다...


냠냠쩝쩝


킁킁샷


킁킁샷 2


밥만 먹고 나면 표정이 샥 바뀌는 흰얼룩냥...:::


내 비록 형편이 어려워 비루한 닝겐에게 
밥을 청하지만 원래 고귀한 신분이니라 ~


우아하게 그루밍 ~


몸단장은 꼼꼼히 ~


언제나 든든한 백그라운드 대장님 -.+


여유롭게 이곳저곳 골고루 그루밍


구석구석 꼼꼼히 ~


쭉쭈욱 롱다리를 과시합니다.


닝겐은 이런거 못하지? ㅋㅋ


훗 비루한 닝겐 ㅋㅋ


어 시원하다 ~~


효자손 같은 건 무용지물 ~


구석구석 시원하게 긁는 흰얼룩냥


웃챠 ~~~


요가수준입니다:::

2부로 이어집니다 ~
by 붉은10월 | 2019/08/03 02:33 | 고블린의 투덜투덜(잡담) | 트랙백 | 덧글(4)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