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구에 특화된 무기체계, <낭선>과 <원앙진>
 

무예24기는 조선 정조(1777-1800)때에 완간된

무예도보통지에 실린 스물네 가지 기예를 말하며,

조선조 무과 과목으로 구한말 구식 군대가

해체될 때까지 조선 관군들이 익혔던 군사무예이다.


무예도보통지의 뜻을 살펴보면,

[武藝]는 도(刀)·검(劍), 창(槍)·곤(棍), 권법(拳法)등

병장기와 맨손 무예를 통칭한다.

[圖譜]는 어떠한 사물을 그림과 해설을 통하여

설명함으로써 계통을 세워 분류하는 것을 의미한다.

[通志]란 모든 것을 총망라한 종합서임을 뜻하므로

책명만 보아도 무예 기예를 그림을 통하여 설명한

종합서임을 알 수 있다.


이 책의 내용 중에서 조선 후기 군사제도의 중요한

제대형태였던 “원앙진”에는 특이한 무기가 나온다.


바로 “낭선”이란 것인데 그 외형이 가지를 그대로 둔

죽창의 형상을 취한다.


낭선에 대해 온라인 백과사전에서는 다음과 같이

소개되어 있다.


『긴 대나무에 가지를 세우고 사이에 철심을 붙여

적의 접근을 막는데 효과적으로 사용한 무기이다.

그리고 철심 부분에 독을 묻혀 직접적으로 상대를

제압하는 방식의 공격법 또한 독특하다고 볼 수 있다.

또한 낭선은 척계광이 개발한 원앙진이라는 진법에서

그 위용을 드높였는데, 등패와 한짝을 이뤄 상대를

근접하지 못하게 하여 등패의 공격을 도왔다.』


원앙진에 대한 자료는 다음과 같다.


...척계광이 실시한 가장 유명한 혁신은

12인 1조로 구성된 원앙진이라는 부대편성으로,

병사 가운데 4명은 왜구들의 정예부대가 사용하는

일본도보다 공격거리가 긴 장창을 사용하였다.

(당시의 장창 재현도. 장창은 4-6미터 길이로
왜구의 일본도가 미치지 못하는 사거리에서
아웃레인지 공격을 가하기 위해 길어졌다.
이러한 장창의 발전은 고대 그리스에서
보병창이 길어진 역사와 맥을 같이하는 것이다.)

근접전을 벌일 때는 방패를 든 요도수 2명이

창병들을 보호하였다.


이때 우측의 요도수는 대형 방패를 들고,

좌측의 요도수는 작고 둥근 방패를 들고

표창을 사용하였다.


그밖의 2명은 대나무 곁가지를 그대로 두고

끝에 독을 바른 철편을 붙인 죽장창의 일종인

낭선을 사용하였다.


낭선은 방어용 무기로서 적군을 혼란시키고

접근을 차단하는 용도로 사용되었다.


대열 후미의 2명은 삼지창인 당파를

사용하였는데, 당파는 화창으로도 사용되었다.


이상과 같이 전투병 10명에 대장 1인과

취사병인 화병 1인을 합쳐 12명이 1개

원앙진을 구성하였다.


이러한 배치는 세 명 가운데 한 명만이

실질적인 공격무기로 무장하였기 때문에

비효율적인 것으로 보이지만, 당시 척계광이

처한 상황(고립된 지휘부, 풍부한 농민 인력,

정교한 무기를 제작할 역량의 부족)을 고려하면

최선의 합리적 대책이었다.


왜구들의 특징은 보병 가운데 일부가

왜검(일본도)을 사용한다는 점이었는데,

일본인과 중국인 모두 일본 검술을 배웠다.


이들은 장교가 부채로 신호를 보내는 대로

일사불란하게 칼을 휘둘렀으며, 칼솜씨가 너무도

빨라 상대편은 사람은 보지 못하고 칼날의 번득임만

볼 뿐이라고 하였다...


전쟁으로 보는 중국사 중 발췌

수막새 출판사 / 크리스 피어스 지음


이 원앙진은 임진왜란 당시 조선을 지원하기 위해

파병된 이여송의 군대 중에서 이여송 직속의

요동군이 아니라 중국 본토에서 파병된 병력들에

의해 국내에 보급되어 조선 후기 군사제도에 바로

적용되었다.


이 중국 본토 출신의 병력들은 바로

척계광이 왜구 토벌 당시 훈련시킨 절강-복건

지역 군대로서 왜구와의 전투경험이 직접적으로

적용된 원앙진은 조선군대에서도 널리 호평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 임진왜란 때 중국에서 도입된 원앙진.

낭선과 등패, 검이 서로 조화롭게 도와

적을 무찌르는 전투 장면이 연출된다.


낭선의 무기로서의 용도에 대해선 다음과 같다.


모양과 사용법


낭선은 가지를 그대로 남겨둔 대나무를 손잡이로

사용하는 병기이다. 전체 길이는 약 460cm이고

끝부분에는 적을 찌르기 위해 철로 된 예리한 날을

부착하였다. 


대나무 손잡이 부분은 가지를 그대로 남겨두는데

남아 있는 가지 수는 9 ~ 11개 정도가 가장 적당하다.

남아 있는 가지는 모양을 잘 정리한 후 오동나무

기름을 바른다.


낭선의 가장 큰 특징은 방어 효과가 높다는 데 있다.

이 효과는 자르지 않고 그대로 남겨둔 대나무 가지에

의한 것이며, 이 남아 있는 가지로 인해 손잡이도

그다지 쉽게 잘라지지 않는다.


또한 대나무 가지가 적의 공격을 방해하고 충격을

완화하는 역할도 한다. 총탄을 막아낼 수는 없지만

화살은 상당히 많이 막아낼 수 있다.


낭선의 단점은 길고 무거우며 부피가 커서 휴대하기가

불편하고, 이동할 때는 방해가 된다는 점이다.

따라서 힘세고 훈련받은 사람 이외에는 사용할 수가

없었다.


역사와 세부 내용


낭선은 명나라 때 발명된 무기이다.

이것을 최초로 사용한 것은 1444년에 반란을

일으킨 엽종류의 병사들이었다.

그들은 적진으로 돌격할 때 이 무기를 사용하였다.


이때 낭선은 임시 병기로 사용되었으며 모양도

보통 대나무를 잘라서 만든 죽창이었다.


이 병기의 위력을 제대로 파악한 인물은

명나라 명장인 척계광으로 자신이 이끄는 군대의

정식 무기로 정하였다.


당시 중국의 연안을 습격해온 왜구들과의

싸움에서 명나라 병사들이 사용한 창은 일본도에

의해 절단되는 경우가 많았다.


척계광은 일본도에 대처하기 위하여 손잡이가 잘

절단되지 않는 낭선을 병기로 사용하여 부대의

맨 앞에 배치함으로써 큰 성과를 올렸다.


척계광이 사용한 후 명나라 군사들은 낭선을

널리 사용하게 되었다.

1619년 명과 후금의 싸움에 있어서도 명나라

병사들은 이 낭선을 사용하였다.


들녘 판타지 라이브러리 시리즈 중

무기와 방어구 - 중국편 - 발췌

시노다 고이치 지음


낭선은 상대적으로 병력이 적군에 비해

풍부하지만 숙련도가 개인 군인 단위로는

낮은 수준인 군대에서 방어용으로 적절한

무기라 할 수 있다.


죽창을 발전시켜 군사교리에 포함시킨

군사적 의의와 특색이 있으며, 개인 무예가

뛰어난 왜구와 대적하기 위한 집단전 교리의

완성된 한 형태라 할 수 있는 척계광의

“원앙진”에서 그 효율이 극대화된, 하지만

일반적으로 사용하기엔 불편하고 보편화되기엔

한계가 분명한 무기라 할 수 있겠다.


특히 화포나 조총과 같은 화약무기류의

신병기를 사용하지 않고 기존의 무기체계를

응용하여 효과적으로 대적했다는 점에서

군사학에서 그 독특한 위치가 있다고 하겠다.

by 붉은10월 | 2009/05/05 21:23 | 뒤죽박죽 밀리잡학 | 트랙백 | 덧글(8)
트랙백 주소 : http://redoctobor.egloos.com/tb/434116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애프터스쿨 at 2009/05/05 21:35
와우, 잘 봤습니다. 링크 신고합니다~ㅎㅎ
Commented by 붉은10월 at 2009/05/05 21:36
헉 보잘것없는 짜집기글을 읽어주시는 것만으로도 감사할 따름...
Commented by 松下吹笙 at 2009/05/06 01:03
잘 보았습니다 ^^

글 내용과는 상관이 없지만... 일본의 무술에서도 무예도보통지와 같은 무예서적들이 잘 남아 있는지요?
Commented by 붉은10월 at 2009/05/06 01:22
에도시대 때 이전까지의 병법이나 여러 기술을 모은 책들이
병법학 붐과 함께 편찬된 게 있습니다.
불행히도 국내에 번역 출간된 건 거의 없구
대신에 무기나 판타지 관련서에 소개된 자료 정도가 좀
있지요. 검술의 철학적 면을 서술한 미야모토 무사시의
"오륜서" 정도가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Commented by 앞치마소년 at 2009/05/06 02:47
음, 전부터 낭부터 낭선의 저 곁가지 같은 부분은 왜 있을까 궁금했는데 이제야 해답이 나오네요. 좋은 자료 잘 읽었습니다.:)
Commented by 붉은10월 at 2009/05/06 17:27
보잘것없는 짜깁기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꾸벅...
Commented by 글잘읽었습니다 at 2013/02/05 13:56
.....
Commented by 붉은10월 at 2013/02/05 14:30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꾸벅)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