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지] 소설과 영화 관련 단신들

1. 안 좋은 소식 하나.

 

기에르모 델 토로 감독이 <호빗> 연출을 포기했다고 합니다.



---------------------------------------------------------

미국 온라인 신문 허핑턴 포스트는 1일(한국시간) 델 토로 감독이

제작 지연을 이유로 영화 ‘호빗’에서 하차했다고 보도했다.

 

‘호빗’은 피터 잭슨의 블록버스터 ‘반지제왕’ 프리퀄이다.  

델 토로는 지난 5월 31일(현지시간) ‘반지의 제왕’ 팬 사이트를 통해

“영화 ‘호빗’의 제작 지연이 계속되고 있다.

내 인생에서 가장 힘들 결정을 해야 할 때가 왔다”고 운을 떼면서

“지난 2년 동안 이 작품을 구상하면서 행복했다.

그렇지만 이제 손을 놓으려 한다”는 자신의 심경을 전했다.

이어 “감독직에서는 물러나지만 공동 각색자로서 영화 시나리오

작업을 도울 것”이라 덧붙였다.

지난주에는 미국 현지 취재진에 “영화 제작이 계속 지연돼 괴롭다.

크랭크인 날짜도 아직 나오지 않은 상태다”고 알린 바 있다.

그의 이번 하차 결정은 제작사인 MGM의 재정 문제 때문으로 풀이된다.

심지어 MGM은 경영 상황 악화를 이유로 ‘007’ 시리즈 제작도 무기한

연기했다.

‘반지의 제왕’ 이전 시기를 다룬 작품 ‘호빗’은 지난 2007년 말

제작이 공식 발표됐다.

 

영화는 1, 2부가 동시에 촬영돼 오는 2012년엔 1부를,

2013년에는 2부를 공개할 예정이었지만 제작사의 재정난 등을

이유로 제작 결정이 미뤄져 왔다.

그의 하차 소식에 미국 현지 영화팬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특히 델 토로 버전 ‘호빗’을 기대하던 팬들은

“얼마나 오래 기다렸는데 말도 안 된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표시했다.

--------------------------------------------------


제작사로 예정된 MGM

(영화 시작 전 사자가 나와 '어흥' 거리는 영화사)

의 재정문제가 연출 포기의 직접적 원인이라고 하는군요.

 

각색작업에는 참가할 예정이라고 하지만 맥빠지는 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아직 중간계 연출을 대신할 감독은 정해지지 않은 상태이고

피터 잭슨이나 팀 버튼 정도가 거론되는 수준이라고 합니다.

 

피터 잭슨은 제작만 맡기로 한 상황이고 이전에 감독직을

희망했던 샘 레이미(스파이더맨 시리즈, 이전엔 나이트메어와

이블데드 시리즈 등 괴작들 전문이었음)는 다른 일정으로 바쁘고,

팀 버튼도 그냥 이름만 오르내리는 상황 같습니다.

 

2. 좋아해야 하나 싫어해야 하나 소식 하나 더.

 

국내 공식 톨킨 저작 출판사인 <씨앗을 뿌리는 사람>에서

예전에 나왔던 3권짜리 양장판 <반지의 제왕>을 새 개정판으로

다시 펴냈습니다.

현재 1권만 나와 있지만 설마 2-3권이 안 나올리야 있겠습니까.

 

문제는 역시나 현란한 원화 추가와 함께 올라간 가격이 되겠지요.

 

권당 정가 33,000원이 되겠습니다.

3권 합치면 거의 100,000원에 육박하지요.

 

역시 원화의 추가량이 관건이 되겠지요.

 

출판사에서 밝힌 바에 따르면 톨킨의 요정어, 고유명사 발음 및

번역 원칙에 충실한 번역판으로 지난 2007년에 이어 3년 만에

다시 부분적인 수정을 거쳐 새롭게 선보이는 판본이라고 합니다.

 

실물을 확인해봐야 겠네요. ^^:::

by 붉은10월 | 2010/06/09 17:14 | 톨킨을 넘어선 톨킨 | 트랙백 | 덧글(4)
트랙백 주소 : http://redoctobor.egloos.com/tb/476717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winnie at 2010/06/10 20:28
반지 책 사려는데 양장판 품절이라 중고라도 살까 했는데요, 결국 다시 나왔군요!! 바로 결재-_-
Commented by 붉은10월 at 2010/06/11 11:52
오옷 ~
Commented by 도르로민 at 2012/01/18 21:01
최근(은 아니고 좀 되었지만)에 호빗 촬영현장을 담은 영상이나 스틸컷들이 공개되고 있더군요...

이번 2부작이 끝나면 개인적으로는 피터잭슨이 다시 '후린의 아이들'의 제작도 맡아주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p.s. 05년에 쓰신 글에도 6여년이 지나 댓글을 단 적이 있는데... 마치 엔트가 되어 대화하는 기분이 들어서 재밌네요 ㅋㅋ
Commented by 붉은10월 at 2012/01/19 00:39
요즘 게을러져서 업데이트도 안하고 있는데
한참 지난 글에 리플 달아주시는 분들이 간혹 계셔서
게으름을 자책하곤 한답니다...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