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 버섯듬뿍 베지베지 토마토 파스타
소스와 면은 특별할 게 없는 토마토 소스에
스파게티 가는 면입니다만 이번에는 고명에서
변화를 좀 줬습니다.

즉, 고기가 없습니다!!


언제나처럼 고명의 양으로 승부하는 라인업입니다만...


이번의 특징은 고기가 빠진 자리를
버섯으로 몰빵했다는 점입니다.

새송이, 팽이, 느타리 버섯3종으로 승부합니다.


고기 대신 버섯 ~~~이라고나...


면과 소스는 애용하는 평범한 그분들입니다...(-_-)


언제나처럼 마늘을 튀기는 것으로 시작합니다.


마늘은 언제나 옳습니다.
이제 자신감을 갖고 알리오올리오에 시판소스없이
도전하는 일만 남았습니다 덜덜덜...


왼쪽엔 마늘, 오른쪽엔 양파가 지글지글 익어갑니다.


가운데엔 대파 슬라이스가 자리를 차지합니다.


고기가 빠진 자리를 버섯과 면빨로 때울 기세로
평소보다 면이 많이 들어갔습니다:::


새송이버섯이 먼저 투입됩니다.
한송이 썰여넣었는데 비쥬얼은 꽤 강렬하네요.


버섯이 기름에 볶아지는 황홀경에 취해 손이 떨리는:::


느타리버섯까지 투입하고 열심히 볶아대는 중...


버섯볶음이 잘 만들어져 갑니다(-_-)


부글부글 뽀글뽀글 잘 익어만 갑니다.
소금간만 하고 물은 평소보다 조금 더 넣었습니다.


버섯볶음(?!)에 토마토소스를 끼얹어버렸습니다.
어쩌면 굴소스만 넣고 잘 볶아 맛난 버섯볶음이 되었을 음식에
이런 만행을 ㅠㅠ


소스를 비벼대기 시작합니다.


가늘어서 타거나 눌어붙기 쉬운 팽이버섯을
마지막으로 투입합니다.


겨울로 들어서는 초입의 냉기를 날려버릴 버얼건
토마토 소스가 마음을 흐뭇하게 해줍니다...


펄펄 끓는 열탕에서 건져낸 알덴테(인지는 모르겠으나) 면빨을
건져냈습니다.


산더미같은 면빨을 소스에 풍덩 넣습니다.


이제 비비는 일만 남았습니다.
그리고 결국 해냈습니다. (ㅠ0ㅠ)


소스가 살짝 부족했으나 열심히 비벼서 어찌어찌 구색은 맞췄네요:::


대식교 신봉자이긴한데 저 압도적인 물량에 살짝
주눅이 들기는 합니다 덜덜덜


고기가 빠지긴 했으나 고명 량은 버섯의 대량투입으로
커버하고 대파, 양파, 마늘이 넘쳐나는 주식으로서는 그닥
손색이 없어보이는 조리결과라 사료됩니다...:::


찬은 언제나처럼 1킬로 구입해둔 오이피클 1가지입니다:::


고기가 빠져서 걱정했지만 토마토소스가 배인 채소와 버섯류가
적당히 커버해줘서 식사 한끼로는 아무 문제가 없었습니다.


겨울이 다가오므로 주식으로 겨우내 일용하게 될
파스타 류에 채소를 조화하는 시도를 계속 도전해볼
예정입니다.

홈000에서 쿠스쿠스 발견에 1차 실패했는데 곧 2차도전에
나설 예정입니다.


by 붉은10월 | 2017/11/16 23:33 | 트랙백 | 덧글(4)
트랙백 주소 : http://redoctobor.egloos.com/tb/532972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자유로운 at 2017/11/17 20:30
막상 고기 없어도 버섯 있으면 어떻게든 맛있는 요리가 되더군요.
Commented by 붉은10월 at 2017/11/17 23:28
굴소스랑 치킨스톡이랑 허브맛솔트랑 이것저것 그래서 구비했답니다 +_+
Commented by 과객 at 2017/11/20 21:33
지역이 어디신지는 모르겠지만 홈플 목동점 수입식품 코너에서 사나흘 전에 쿠스쿠스 파는거 봤습니다.
Commented by 붉은10월 at 2017/11/20 22:59
홈000 수입식품 코너에서 오늘 발견해서 두 봉지 집어왔답니다 ^^ㅋ 덤으로 리가토니도 한 봉지 구입했어요. 파스타 코너에서
못 찾아서 좌절할 뻔 했는데 수입식품 코너에 이것저것 많이
있더라구요. 근데 비싼 건 무지 비싸더라능 ㅠㅠ

페페론치노도 너무 비싸 구입할 엄두를 못내고 허브맛솔트로
때우려고 매콤한맛만 몇개 구입하고 말았다능...ㅠㅠ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