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역] 가격대비극강, "할매국수"
이번에 소개드릴 가게는 맛집이라 하기엔 어렵겠지만
대구시내에서 가격 대비 배를 채우거나 홀쭉한 지갑에 한잔(만)
하기에는 편의점 빼고 최고존엄이 아닌 최고저렴이라 자부할만한
그런 가게입니다.


경상감영공원 들어가는 골목길을 지나 대구역으로 조금
올라가다보면 큰길가에 이런 가게가 있습니다.

입구 유리창에 붙어있는 가격대만 봐도 후덜덜한 그런 곳.


(클릭하면 무진장 커지는 사진)
가격대는 이렇습니다...(먼산)


잔치국수 곱배기를 시켰습니다.
이렇게 시키고 2,500원입니다.


물 같은 건 당연히 셀프.
양념장은 테이블마다 이렇게 놓여 있습니다.

아무래도 잔치국수가 가장 메인메뉴이다 보니
국수에 맞춰 테이블이 세팅된 듯.

김치와 쥐똥고추는 각자 셀프로 퍼먹는 시스템.
물론 국수는 서빙해주십니다.
(물론 김치는 중국산입니다)


물론 삶은계란이겠지요...
국수로 배를 못 채울 경우 대책인듯.


국수 곱배기는 게눈 감추듯 금새 사라집니다...
배가 많이 고팠거든요. 자취인인지라 ㅠㅠ


서울로 친다면 종로 낙원상가에서 을지로 일대 쯤에 해당되는
경상감영공원-교동시장-북성로-대구역 축선 저렴이 실비집들
중에서도 가장 대로변에 진출(?!)해 있는 가게입니다.

이전에는 바로 옆에 비슷한 가격대의 국숫집이 하나 더 있었는데
사라지고(그집은 냉면도 취급했던 기억) 이 집 한 곳 남았네요.

요기를 할 사람들은 국수를 시켜먹고
한잔 하고픈 이들은 석쇠불고기 작은 그릇 시켜
소주를 마시는게 가장 주된 방식입니다.

소주 반병, 석쇠불고기 1/2인분 하면 4천원대에 술을 마실 수 있는
그런 곳이지요.

대신에 아주 늦게까지 하지 않고(저녁식사시간대 지나면 문닫는)
서비스나 깔끔한 위생, 깨끗한 화장실은 잠시 머릿속에서 지우면
됩니다.

자취인인지라 대구시내 나가면 일전에 소개한 반월당 지하상가
칼제비나 여기 할매국수에 간간히 들러 소중한 끼니를 때우곤
한답니다...


by 붉은10월 | 2018/01/11 19:31 | 생활 속 잡동사니 이야기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redoctobor.egloos.com/tb/533241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자유로운 at 2018/01/11 22:11
저런 놋그릇은 분위기가 살아 나는 맛이 있더군요.
Commented by 붉은10월 at 2018/01/11 23:00
실제 비쥬얼은 다 찌그러진 구리판때기인데
사진으로 보면 분위기가 팍팍 살아나죠.

물론 먹을 때도 운치 있더군요 ^^:::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