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 나름대로 심플버전 알리오올리오 파스타
자취인답지 않게 과도한 고명과 재료들로
점철된 파스타 레시피에 부담을 느껴서
나름대로는 심플한 자취인 버전의 파스타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확실히 이전에 비해 좀 단촐해지지(?) 않는지...


통마늘과 다진마늘
브로콜리 마무리로 털어놓고
버섯이 없어서 팽이버섯 채썰어둔 것으로 땜빵
양파가 떨어져 쪽파 맛이 가려는 것 팍팍 썰고
진리의 베이컨을 첨가합니다.


본가에서 공수해온 올리브오일이 떨어져
청정원 올리브오일을 새로 오픈했습니다.


언제나 시작은 마늘을 볶으며...


다진마늘을 넣고 계속 볶습니다.


브로콜리 너마저...와는 하등 상관없는 현장 -_-


베이컨은 진리입니다...


양념을 합니다.
허브소금과 레드페퍼, 후춧가루를 팍팍 뿌립니다.


펄펄 끓는 꽃소금 뿌려놓은 간수에
파스타 면발을 투척합니다.


과도하게 양념을 뿌리는 중... 나중에는 짜더라는 ㅠㅠ


양파대신쪽파...

1,000원짜리 집어와서 방치하던 중
맛이 갈까 걱정되어 마구 넣어먹고 있습니다.


열심히 볶습니다.
겨울 추위에 맞서듯 푸르름이 넘쳐납니다.


새송이와 표고버섯이 다 떨어져
팽이버섯으로 땜빵하는 현장...


파스타 간수를 조금 넣고 보글보글 끓입니다.


면발은 대충 다 삶겨졌습니다.


그래서 물을 빼고 프라이팬에 면발을 넣었습니다.
평소보다 몇가닥 적게 넣은 것 같지 않습니까? ㅠㅠ


살살살 섞어가며 볶습니다.


적당히 섞은 다음 마법의 가루들로 마무리합니다.


요즘 해 먹던 것들에 비해 꽤 심플해 보이는
알리오올리오가 완성된 것 같습니다.


보기만 해도 건강해지는 초록색 고명들... ㅠ.ㅠ


상차림이래봐야 프라이팬째 먹는 파스타에
통채로 꺼내놓은 오이피클에 먹다남은 코크입니다.
그래도 자취인에겐 보기만 해도 포만감이 드는 순간... ㅜㅜ


양념을 조금 자제해야겠다는 결심이 절로 드는 첫맛... ㅠㅠ


쪽파와 마늘, 브로콜리 씹는 맛은 좋습니다...


팽이버섯은 채썰어넣어서 그런지 존재감이
그렇게 두드러지지 않네요.
버섯을 입수해야겠습니다...


다음번에는 좀 더 심플한 버전으로
자취인의 본질에 적절한 알리오올리오에
재도전해야겠다는 다짐을 해봅니다.

마늘만 넣어서 도전해볼까 싶네요 ㅠㅠ
(아님 마늘+베이컨이라도...:::)


천원짜리 다이소 제라도 기분내는데 제격인
파스타 전용 포크로 돌돌돌 말아봅니다.


푸르름이 살아있는 자취인의 겨울나기
알리오올리오였습니다...
by 붉은10월 | 2018/02/03 17:19 | 빈궁문답가 | 트랙백 | 덧글(4)
트랙백 주소 : http://redoctobor.egloos.com/tb/533354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자유로운 at 2018/02/03 19:17
단촐하다곤 해도 있을 건 다 있는 좋은 메뉴로군요.
Commented by 붉은10월 at 2018/02/03 21:11
좀 더 미니멀리즘에 도전해야겠군요 ㅠ_ㅠ
Commented by 알렉세이 at 2018/02/03 22:17
뭐가 심플해요오오~~
Commented by 붉은10월 at 2018/02/03 23:37
하이퍼미니멀리즘을 요구하시는겁니까?...;;;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