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 베지터블 알리오올리오(버섯+아스파라거스)
버섯파티에 아스파라거스가 풍성한
건강해질 것 같은 착각을 저절로 던지는
알리오올리오 파스타를 (또다시) 만들었습니다.


50% 할인한 유통기한 다된 아스파라거스를
빨리 먹어치워야 합니다.


짜투리 스파게티면 탈탈 털어놓고
편마늘과 아스파라거스,
새송이와 표고버섯이 듬뿍듬뿍
물량으로 승부하는 기획입니다.


맛탱이 갈락말락한 새송이버섯
큰 걸로 2개 썰었습니다.


표고버섯도 큼직큼직 수북하게 썰었네요.

버섯은 몸에 좋다고 들었습니다... -_+


얇게 썬 통마늘과 아스파라거스도 수북합니다.
건강해지는 착시에 빠져들어가는 자취인입니다.


프라이팬에 올리브유를 넣고 과정생략을 위해
레드페퍼 후레이크를 미리 뿌립니다.

데워지면서 고추향이 진동합니다.


휘적휘적 고추마늘기름을 만듭니다.


마늘과 아스파라거스를 신나게 볶는 중입니다.


고기 대용으로 왜 표고버섯이 쓰이는지 요즘
새삼 실감하는 중입니다...


쫄깃쫄깃해지도록 신경써서 볶아댑니다.

굴소스는 이번엔 안쓰고 허브소금과 아주 약간
치킨스톡을 사용했습니다.


새송이버섯 슬라이스를 쏟아붓고 후추를 뿌립니다.


버섯과 채소가 어우러진 봄날에 어울릴 것 같은
자취인의 요리가 만들어질락 말락하는 중입니다.


버섯과 채소에서 육수가 자연스레 우러나오고
약간의 파스타 면 삶던 간수를 넣어 소스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수북하던 스파게티면도 착실히 삶겨지고 있습니다.
토사구팽과는 거리가 멀지만 뭐 그렇습니다...:::


뜰채로 건져냅니다.
평소보다 확실히 더 양이 많네요 -.-:::


진짜 평소보다 더 압도적이지 않은가:::
올리브유를 살짝 끼얹어서 비비려구요.


스파게티면이 압도적으로 많다보니
비비는데 공이 좀 더 들어가야합니다...


이것저것 허브 후레이크를 뿌려댑니다.

파슬리와 바질, 오레가노 3종입니다.


파마치즈 팍팍팍 뿌려댑니다.


고기를 대체할 표고버섯과 새송이버섯,
양파 대신 통상 사용량보다 팍팍팍 들어간
아스파라거스와 늘 많이 쓰는 마늘까지
고명은 항상 풍성합니다.


피클과 코크로 정식(?) 상을 차립니다.


빈곤한 조리력을 재료와 양념으로 땜빵하는
나쁜 전통은 여전히 강력합니다.


아무리 못 만들려해도 못 만들기도 힘들 레시피:::


돌돌돌돌 말아서 우걱우걱 먹어댑니다.


양념 팍팍 뿌려댄 덕에 간이 약하진 않네요.


한참 먹고 난 뒤...:::


열심히 열심히 먹어댑니다... -.-


이제 끝이 보일락말락합니다.

먹다 지쳐 쉬다가 다시 먹고 또 먹고...:::


다음번에는 달래라든가 냉이라던가 등등 봄나물도
좀 넣어볼까 합니다. 자취인에게도 봄은 올까요? ㅜㅜ
by 붉은10월 | 2018/03/31 18:05 | 빈궁문답가 | 트랙백 | 덧글(4)
트랙백 주소 : http://redoctobor.egloos.com/tb/533606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자유로운 at 2018/03/31 23:18
색다른 친구가 오늘은 들어갔군요.
Commented by 붉은10월 at 2018/04/01 08:35
아직 꽤 남은지라 몇번 더 등장할 예정입니다용
Commented by 알렉세이 at 2018/04/02 21:25
달래나 냉이라니.. 봄기운 가득한 파스타가 되겠군요.
Commented by 붉은10월 at 2018/04/03 10:31
자취인에게도 봄은 올까요ㅠㅡㅠ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